'미세먼지 폭탄'에 마스크로도 소용없자 생리대로 입 막는 방콕 시민 현재 상황

인사이트amarintv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태국 방콕시에 전례 없는 초미세먼지(PM-2.5)로 시민들의 건강에 '빨간 불'이 켜졌다.


이곳 시민들은 미세먼지를 막기 위해 마스크로는 부족하다며 생리대까지 동원해 충격을 안겼다.


3일(현지 시간) 홍콩 매체 HK01은 태국 온라인 커뮤니티에 '미세먼지 막는 법'이라는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을 소개했다.


현재 방콕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마스크와 함께 잘 팔리는 상품이 있다. 생리대가 그 주인공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marintv


방콕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인체에 해로운 수준으로 짙어지면서 태국 정부는 초미세먼지 입자를 차단할 수 있는 마스크를 사용할 것을 권장했다.


그러나 초미세먼지 입자를 차단할 수 있는 마스크가 곳곳에서 품절 사태를 겪으면서 일부 시민들은 이를 대안으로 일반 마스크와 함께 생리대를 구매하고 있다.


마스크에 생리대를 씌우면 초미세먼지 입자를 막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 때문이다.


이러한 현상에 태국 식품의약청은 "생리대는 미세먼지를 차단할 수 없다"라며 "마스크에 생리대를 부착하면 오히려 호흡곤란, 두통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며 사용을 자제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태국 정부는 미세먼지와 전쟁을 선포하며 물대포와 물폭탄, 인공강우까지 동원해 대기질 개선에 힘을 쏟았지만, 큰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미세먼지로 고통받는 방콕 시민들 / (좌) Viral Press, (우)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