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힘들어 못하겠다"···'SKY 캐슬' 김주영 역 울면서 2번이나 거절했던 김서형

인사이트JTBC 'SKY 캐슬'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김서형이 'SKY 캐슬' 속 김주영 역할에 대한 비하인드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29일 배우 김서형은 JTBC 'SKY 캐슬' 종영을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최근 JTBC 'SKY 캐슬'에서 입시 코디 김주영 역을 맡은 김서형은 악랄한 면모로 시청자를 소름 끼치게 만들고 있다.


김서형은 인터뷰에서 해당 캐릭터에 관한 이야기를 빼놓지 않았다.


인사이트JTBC 'SKY 캐슬'


그는 'SKY 캐슬' 출연을 2번이나 고사했다고 밝혔다.


모든 것을 꿰뚫어보는 듯한 표정 연기와 차가운 어투, 김주영 그 자체라고 할 수 있는 김서형이 출연을 마다했었다는 사실에 많은 이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서형은 "안 하는 게 아니라 못 하겠다고 울었다"라며 당시 느꼈던 역할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놨다.


그에게 김주영이라는 역할은 과거 SBS '아내의 유혹' 악녀 신애리 역을 떠올리게 했다.


인사이트JTBC 'SKY 캐슬'


신애리 역을 맡았을 때도 잔인한 캐릭터의 성격 때문에 너무 힘들었던 김서형은 또다시 그렇게 될까 봐 출연을 거절했던 것이다.


소화하기 힘든 김주영 역을 보고 그는 소속사 식구들에게 "이 역할 하면 많이 아플 것 같다. 정신과 상담도 받아야 할지도 모른다. 너희를 괴롭히면서 한풀이를 할 거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 고심 끝에 결국 출연을 결정한 김서형은 직접 김주영의 콘셉트로 직접 올블랙을 선택하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서형은 2번의 고사가 무색하게 김주영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냈으며 'SKY 캐슬'에 없어서는 안 될 주역이 됐다.


인사이트JTBC 'SKY 캐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