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장관에 한화 '태양광' 적극 홍보해 칭찬 받는 '엄친아' 김동관 전무

인사이트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맨 오른쪽) / 사진 제공 = 한화그룹 


미래 성장 동력인 '태양광 사업'에 힘 싣는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가 광폭 행보를 보이며 회사 미래 성장 동력인 '태양광 사업'에 힘을 싣고 있다.


재계에 따르면 김 전무는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WEF·다보스포럼)'에 참석, 24일(현지 시간) 쩐 뚜엉 아잉(Tran Tuan Anh) 베트남 산업무역부 장관을 만났다.


김 전무가 베트남 정부 고위 관계자를 만난 이유는 한화큐셀의 태양광 사업을 홍보하기 위해서다.


베트남은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떠오른 동남아 국가 중 가장 주목받는 국가로, 최근 5년간 연평균 경제 성장률이 6%대에 달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그룹 


고성장을 기록하고 있는 만큼 에너지 소비량이 많지만 문제는 관련 인프라가 매우 빈약하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도 "2020년 전력 부족 사태가 현실화 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때문에 베트남 정부는 최근 들어 '친환경 에너지'인 태양광 사업에 큰 관심을 갖고 관련 정책을 내놓고 있다.


'친환경 에너지'인 태양광 사업에 큰 관심 갖는 베트남 정부


오는 2030년까지 태양광 에너지 생산량을 1만 2천MW까지 늘리겠다고 밝혔고, 이에 앞서 2017년에는 태양광 사업 관련 기업에 법인세 및 관세 감면, 토지 사용료 면제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 지원 결의안'을 발표했다.


베트남 정부가 국가 차원에서 태양광 사업을 키우려는 만큼 '글로벌 태양광 시장에서 1위'를 달리는 한화큐셀의 위상은 남다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그룹 


재계는 김 전무가 쩐 뚜엉 아잉 장관과 태양광 사업 인프라 공급 확대를 논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2019년 신년사에서 글로벌 사업의 무게 중심을 베트남에 놓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태양광 사업의 경우 한화그룹의 '미래 먹거리'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재계 대표 '엄친아'로 불리는 김 전무…"1등 신랑감"


이어 "김 전무가 베트남 정부 고위 관계자를 만났다는 것은 한화그룹이 태양광 사업 확대에 주력, 입지를 확고히 다지겠다는 뜻"이라며 "앞으로의 성과가 좋을 경우 김 전무는 높은 점수를 받고 경영권 승계에 속도를 붙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무는 재계 대표 '엄친아'로 불린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그룹 


미국 하버드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공군 장교'로 군 복무를 마친 그는 2010년 ㈜한화에 입사한 뒤 2015년 한화큐셀 상무에서 전무로 승진, 현재 한화그룹의 태양광 사업을 실질적으로 이끌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김 전무에 대해 경영 감각은 물론 매너, 외모 등 많은 매력을 갖췄다고 평가한다.


특히 180cm가 넘는 키에다 훌륭한 인품, 우스한 스펙을 갖춘 그는 재벌가에서 '1등 신랑감'으로 꼽힌다는 전언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