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김준수 “이상한 번호로 전화가 걸려왔다”

via 김준수 Twitter 


그룹 JYJ 김준수가 군에 입대한 김재중과의 컬렉트콜 전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지난 8일 김준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이날 그는 낯선 번호로 온 전화를 받고 곧 이 전화가 김재중에게서 온 것이라 짐작했다고 말했다.

전화를 받은 그는 "수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목소리는 그 누구보다도 밝아 이게 정녕 군대에서 걸려온 전화인지, 해외여행 중에 걸려온 전화인지 헷갈릴 정도"라고 전했다.

또한 "한 달여만의 목소리에 의젓함이 듬뿍 묻어나서 대견하고 고마웠다"는 심정을 밝혔다.

이어 "(김재중이) 자기는 (군대) 체질인 것 같다"고 말하다 갑자기 가봐야 한다며 아쉽게 전화를 끊었다고 말했다.

김준수는 "수신자부담도 괜찮으니 언제든 전화하라"는 메시지를 남기며 훈훈한 동료애를 과시했다.

지인이 군대에 간 사람이면 누구나 겪을 법한 유쾌한 에피소드가 친근함을 자아낸다.

한편 김재중은 지난 3월 31일 경기도 파주 소재의 제1사단 신병교육 대대에 입소한 뒤 통화 당일인 8일 수료식에 참석해 자대배치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현주 기자 nahj@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