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졸전’ 메이웨더vs파키아오 재대결하나?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세기의 졸전'을 벌인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8·미국)와 매니 파키아오(37·필리핀)가 명예 회복을 위한 재대결을 벌일 수 있을까.

 

메이웨더와 파키아오는 지난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결전을 벌였다.

 

당시 47전 전승을 달리던 '무패 복서' 메이웨더와 8체급을 석권한 '살아있는 전설' 파키아오의 대결은 전세계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골수 복싱 팬 뿐 아니라 스포츠에 조금이라도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5년만에 성사된 이 경기를 손꼽아 기다렸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이 경기는 졸전으로 끝나며 후폭풍을 불러일으켰다. 아웃복서인 메이웨더는 파키아오를 피해만 다녔다. 파키아오 역시 더 적극적으로 파고드는 모험을 감행하지 않았다. 결과는 메이웨더의 판정승이었다.

 

팬들의 비난이 극에 달하면서 재경기를 원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키'는 승자인 메이웨더가 쥐고 있었다. 방송사 쇼타임과 계약된 오는 9월 경기를 치르고 나서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던 그는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에 파키아오와 재대결을 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파키아오가 건강한 몸상태가 되면 다시 맞붙고 싶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ESPN 기자에게 보냈다.

 

파키아오가 경기 3주 전 어깨 부상을 입은 상태였다는 점은 재대결에 대한 팬들의 기대를 더욱 부풀렸다. 첫 대결과는 달리 화끈한 경기가 펼쳐질 것이라는 기대였다.

 

회전근 수술을 받은 파키아오가 완전히 회복된 뒤인 내년 중반기에 재대결이 벌어질 것이라는 구체적인 시점까지 일부 현지 언론은 거론했다.

 

파키아오 역시 필리핀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재대결을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8일 메이웨더가 다시 ESPN을 통해 파키아오와 2차전을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재대결은 일단 무산되는 분위기다.

 

파키아오는 경기가 끝난 뒤 "어깨 부상 때문에 경기에서 졌다"는 취지의 인터뷰를 여러 차례 하자 메이웨더가 격분한 것.

 

메이웨더는 "재대결을 원했으나 생각이 바뀌었다"면서 "파키아오는 겁쟁이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파키아오는 '메이웨더, 당신이 더 나은 파이터다'라고 인정을 했어야 한다"면서 "파키아오는 졌고 그 역시 자신이 졌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그에 대한 존경심마저도 모두 사라졌다"며 비난했다. 

 

그러나 아직 재대결이 불발됐다고 속단하기는 일러 보인다. '돈'이 되기 때문이다.

 

메이웨더와 파키아오 이상의 '티켓 파워'를 가진 선수가 복싱계에서 좀처럼 나오지 않는 상황이다. 두 선수가 다시 맞붙는다면 1차전만큼의 흥행을 기록하지는 못하겠지만 또한번 천문학적인 돈이 오갈 것은 확실해 보인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