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고풍 물씬한 응팔 콘셉트로 '우정 여행'가서 화보 찍고 온 친구들

인사이트instagram 'sungjinoooo'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물 빠진 청바지와 체크무늬 남방을 입고, 청재킷에 크로스백까지 걸쳤다. 


복장을 완벽히 갖춘 후 낡고 오래된 양철 지붕과 옛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극장을 배경으로 삼았다. 


검은색 선글라스를 더하니 30여 년 전 '복고' 느낌이 가득했다. 


마치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한 장면을 연상시키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ungjinoooo'


사진 속 주인공 중 한 명인 A씨에게 "함께 사진을 찍은 친구들은 어떤 친구들인가?"라고 물었더니 "대학 동기"라고 답했다. 


1학년으로 함께 입학했던 남자 동기들은 어느새 군 복무를 마쳤고, 여자 동기들은 졸업했거나 졸업을 앞두고 있었다. 


누군가는 바쁜 학교생활을 이어가야 하고, 누군가는 사회로의 첫걸음을 내디뎠다. 서로 만날 수 있는 시간이 점차 줄어들 수밖에 없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ungjinoooo'


자주 만날 수 있는 시간이 줄어들었다는 현실, 이들이 특별한 사진을 찍은 이유였다. 


A씨는 "앞으로는 대학 동기들과 자주 만나지 못할 것 같아 특별한 여행을 생각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오랫동안 떠올릴 추억을 남기고 싶었고, 우연히 SNS에서 본 복고풍 콘셉트 사진이 친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ungjinoooo'


80년대 느낌이 가득한 복장을 갖춰 입고, 195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순천 읍내와 서울의 변두리 모습을 재연한 순천 드라마세트장을 찾았다.


한데 모인 A씨와 친구들은 드라마세트장의 다양한 옛 모습을 배경으로 미래의 어느 날 사진을 보고 짓게 될 미소 하나를 저축했다.


독특하면서도 20대 청년들의 귀여움이 물씬 풍기는 이 사진에 많은 사람이 열광했다. 사진을 접하고는 "청청 패션 준비하자", "필름 카메라 챙겨갈게"라며 새로운 추억을 꿈꿨다. 


그 누구보다 특별했던 이들의 추억 여행이 선사한 건 단순히 재미뿐만은 아니었다. 사진을 접한 모든 이들에게 훗날 짓게 될 미소 하나를 선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ungjinooo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