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침입한 '코브라'와 맞서 싸워 주인 구하고 온몸에 독 퍼져 숨진 강아지

인사이트khaosod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코브라의 공격에 독이 퍼져나가는 상황에서도 강아지는 주인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물러서지 않았다.


최근 태국 매체 카오소드는 코브라로부터 주인을 지키기 위해 목숨 바쳐 싸운 강아지의 가슴 뭉클한 소식을 전했다.


태국 빠툼타니 지역에 거주하는 54세 여성은 흰 색 강아지 '소다'를 포함해 총 강아지 두 마리를 키우고 있었다.


그런데 지난해 12월, 집 앞 주차 공간에서 놀고 있던 강아지들은 갑자기 큰 소리로 짖어대기 시작했다.


인사이트khaosod


소란을 듣고 밖을 살핀 여성은 곧 1m 길이의 코브라가 강아지들과 대치하고 있는 장면을 목격했다.


몹시 놀란 여성은 다시 집 안으로 들어가 경찰에 "집으로 뱀이 들어왔다"고 신고했다.


그러나 그사이 코브라는 강아지들을 공격하기 시작했으며, 이 중 소다는 도망을 치는 대신 코브라와 맹렬히 맞섰다.


소다는 집으로 들어가 주인을 공격하려는 코브라에게 사납게 달려들었다. 코브라의 독이 체내에 퍼지는 고통스러운 상황 속에서도 소다는 절대로 입에 문 코브라를 놓지 않았다.


인사이트khaosod


경찰이 마침내 여성의 집에 도착했을 무렵 안타깝게도 소다는 이미 코브라와 함께 숨을 거둔 상태였다.


여성은 목숨을 바쳐 자신을 지킨 소다를 그저 슬픔과 허망함이 담긴 눈으로 바라보았다.


이후 경찰은 코브라의 사체를 수습했으며, 여성은 남은 강아지와 함께 소다의 조촐한 장례식을 치를 것으로 전해졌다.


여성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간 소다는 마을 곳곳을 돌며 뱀으로부터 우리를 지켜주었다"며 "뱀의 크기가 너무나 커 그만 소다까지 목숨을 희생하고 말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