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EXID 인종차별 논란에 “발음 문제없이 좋던데”

via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가 걸그룹 EXID 인종차별 논란을 보도하던 중 자신의 견해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6일 방송된 JTBC '뉴스룸-팩트체크 코너'에서는 미국 연예매체 TMZ가 EXID 정화의 영어발음을 놀리는 모습이 전파를 타면서 불거진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다뤘다.

 

손석희 앵커는 "내가 듣기엔 영어발음 문제없이 참 좋던데, 왜 그걸 가지고 이 사람들은 그렇게 얘기했는지 모르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손석희 앵커는 "자기들끼리 찧고 빻고 한 것 가지고 그냥 대범하게 넘길 수 있는 문제이기도 하지만, 이런 문제는 작으면서도 미묘하게 사람을 건드리는 구석이 있다"며 "TMZ 출연자의 말하는 분위기라든가 이런 것은 분명히 기분이 좋지는 않다"고 말했다.

 

또한 손석희 앵커는 "미국 사람들도 사실 다 알아들으면서 괜히 트집 잡고 그러는 경우도 있지 않나. 볼썽사납게. 대충 얘기해도 알아듣는 그런 유연함도 서로 가져야 하지 않나 싶다"고 전했다.

최희나 기자 heena@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