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서현철, 남다른 입담으로 ‘예능 늦둥이’ 등극

via MBCentertainment /Youtube


배우 서현철의 숨겨진 예능감과 입담이 드러나 화제다.

 

지난 6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두 얼굴의 사나이'특집에 출연한 서현철은 뛰어난 언변과 유머러스함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서현절은 "출연작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정상적인 역할이 없었다. 술에 취한 아버지, 나쁜 아버지, 아무런 힘 없는 대신 등을 맡았다"고 답해 폭소케 했다.

 

또한 서현철은 고속도로에서 생긴 에피소드를 털어놓으며 "졸음이 쏟아져 대형트럭 뒤에 차를 세우고 5분 정도 눈을 감았다"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눈을 떴는데 순간 대형트럭을 보고 운전 중인 줄 착각해 깜짝 놀라 브레이크를 잡으며 '악'하고 소리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이 나간 뒤 서현철은 각종 포털사이트에서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장악하며 '라디오 스타'가 발굴한 또 한명의 '예능 꿈나무'라는 호평을 받았다. 

 

via MBC '라디오 스타'

김예지 기자 yej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