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솔지 “구하라처럼 생겨야 아이돌 한다는 말, 상처”


via MBC '주간 아이돌'


걸그룹 EXID 멤버 솔지가 무명시절 겪었던 서러운 기억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6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 아이돌'에서는 그룹 EXID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솔지는 "솔지는 왜 그리 눈물이 많냐"는 MC 정형돈의 말에 "그동안 나름대로 경험도 많아지며 속 안에 한이 쌓인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정형돈이 "가장 기억에서 떨치고 싶은 것이 뭐냐"고 질문하자 솔지는 "한 실장님이 기획사에 소개해준다고 했다가 잠시 후 '아니다. 넌 그냥 노래해라. 아이돌은 아니지 않냐. 24세에 아이돌이면 구하라처럼 생겨야 한다'고 말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솔지는 "당시에는 상처였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내가 조금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한 계기였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한편, 이날 솔지는 "이제 EXID는 행복을 누릴 자격이 충분하다"는 정형돈의 말에 눈물을 터뜨려 먹먹하게 했다.

 

김예지 기자 yej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