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편 축구선수에게 폭행당한 남태희 (영상)

via DDA Chong1 / YouTube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남태희가 페널티킥 유도까지 포함해 사실상 2골을 해결하며 레퀴야(카타르)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으로 이끌었다.

 

그러나 경기가 끝난 뒤 상대 선수에게 폭행을 당해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겼다.

 

레퀴야는 7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 파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알 나스르와의 2015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A조 최종전 원정 경기에서 3-1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레퀴야는 승점 13점을 쌓아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이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었던 알 나스르는 1골, 1도움, 1페널티킥 유도로 맹활약한 남태희의 '원맨쇼'를 바라보며 무기력하게 탈락을 맛봤다. 

 

남태희는 전반 28분 코터킥으로 유세프니 음사크니의 선제골을 도왔고 4분 뒤에는 직접 결승골을 꽂았다. 후반 13분에는 페널티킥을 얻어내 세바스티안 소리아의 쐐기골도 사실상 만들었다. 

 

한편, 경기가 끝난 뒤 남태희는 라커룸으로 향하다가 상대 선수에게 얻어맞으며 '분풀이'를 당하는 장면이 중계 화면에 포착돼 팬들의 걱정을 샀다.

 

알 나스르 미드필더인 파비안 에스토야노프가 남태희를 뒤에서 밀치는 등 공격했고 미카엘 라우드루프 레퀴야 감독 등이 에스토야노프를 황급히 떼어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