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한 듯 다정함'의 정석으로 팬들 대거 '입덕'시킨 트와이스 여자 경호원

인사이트YouTube '비몽'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몸에 밴 다정한 면모로 여심을 강타한 '여자 경호원'이 있다.


최근 다수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그룹 트와이스를 전담하는 한 여자 경호원이 화제로 떠올랐다.


해당 경호원은 그간 각종 기사 사진과 팬들의 '직캠' 등에서 포착되며 얼굴을 알렸다.


팬들의 설렘을 자극한 포인트는 단순하다. 무심한 듯하면서도 다정히 트와이스 멤버들을 챙겨주는 모습 때문이다.


인사이트Twitter 'dieforyoo'


그는 트와이스 멤버들이 차에서 내릴 때면 머리가 부딪치지 않도록 손으로 난간을 막아주는 섬세함을 보였다.


이뿐만이 아니다. 멤버들이 팬들에게 사인해줄 때면 종이가 흔들리지 않게 손을 받쳐주기도 했다.


늘 무표정을 유지하지만, 트와이스를 보호하는 보호자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는 전언이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트와이스는 경호원마저 취향 저격이다", "나이는 모르지만 언니라고 부르고 싶다"라며 열띤 반응을 보였다.


때아닌 '입덕 열풍'을 불러일으킨 트와이스 경호원의 매력은 하단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