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심이 과해 화를 부른 것" 죽은 혜나 모욕하며 예서 위로하는 김주영

인사이트JTBC 'SKY 캐슬'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SKY 캐슬' 김주영이 소름 끼치는 방법으로 강예서를 위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SKY 캐슬'에서는 김혜나(김보라 분)가 죽고 황우주(찬희 분)가 체포되자 혼란에 빠지는 강예서(김혜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예서는 모친 한서진(염정아 분)이 김혜나 죽음에 있어서 자신을 의심해오자 김주영(김서형 분)에게 더 의지했다.


이날 강예서는 학교에서 조퇴한 후 김주영을 찾아갔다. 그는 김주영을 찾아가 "엄마가 나를 의심해요"라며 속마음을 모두 털어놨다.


인사이트JTBC 'SKY 캐슬'


김주영은 "혜나가 저렇게 된 건 절대 네 잘못이 아니야"라며 위로했다. 그러면서 "혜나가 죽은 건 전적으로 혜나 탓이야. 욕심이 과하면 화를 부른다는 말 알지?"라고 말했다.


이어 "혜나는 부모의 지원 없이 전교 1, 2등 할 만큼 뛰어난 머리에 외모, 공감능력, 사교성도 뛰어났고, 게다가 어린 나이에 병든 엄마를 케어할 만큼 처세에도 뛰어났다. 그런데 예서 네가 갖고 있는 모든 것을 다 빼앗고 싶은 욕심이 화를 부른 거지. 그러니까 혜나 죽음에 죄책감을 갖지 말라"고 강예서를 세뇌시켰다.


엄마와 달리 자신을 전적으로 믿어주고 위로해주는 김주영의 말에 강예서는 미소를 띠었다.


강예서의 죄책감을 덜어주기 위해 죽은 김혜나를 모욕하는 김주영의 소름 끼치는 방법은 시청자 모두를 섬뜩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JTBC 'SKY 캐슬'


한편 방송 말미에 김혜나가 죽기 전 김주영을 찾아가 협박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김혜나의 죽음에 김주영이 개입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드라마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결말에 대한 추측이 무성해지고 있는 가운데, 과연 혜나를 죽음으로 몰고 간 이의 정체는 누구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Naver TV 'SKY 캐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