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외유성 출장' 논란에도 "배우러 간다"며 해외로 날아간 인천 계양구 의원들

인사이트KBS NEWS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 폭행, 외유성 출장 논란이 퍼지고 있는 가운데 인천 계양구의회 의원들이 관광 일정이 포함된 해외 연수를 떠나 논란이 되고 있다.


12일 KBS에 따르면 인천 계양구 구의원들이 호주와 뉴질랜드로 외유성 출장을 떠났다.


앞서 지난 10일 인천 계양구의회 자치 도시위원회 소속 의원 4명은 수행 공무원 2명을 동행해 8박 9일 일정으로 호주와 뉴질랜드 해외연수를 떠났다.


8박 9일의 일정은 대부분이 관광지역 방문이었다. '호주 블랙타운시티 의회' 같은 공식 기관 방문 일정은 4곳에 불과해 외유성 출장일 가능성이 높았다.


시군구 의원들의 외유성 출장 논란이 끊임없이 퍼지고 있는 가운데, 인천 계양구 구의원들은 관광성 연수를 강행했다.


인사이트KBS NEWS


2015년 호주에 이미 한 번 다녀온 김유순 의원에게 어떤 목적으로 호주에 가느냐고 묻자 김 의원은 대답 회피는 물론, 자리를 피했다.


이번 해외 연수단의 단장을 맡은 조성환 의원은 "해외 연수 건으로 간다"라며 "전체적으로 배울 점이 있는지, 그쪽의 의정 활동은 어떤지 배우러 간다"라고 밝혔다.


논란 속에서 연수를 강행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지난해 10월부터 철저하게 준비를 했다며 1월에 가는 상황이 됐는데 마침 이런 상황이 펼쳐졌다고 했다.


연수 일정 중 관광지가 많은 이유를 묻자 "관광이 정말 목적이면 갔던 곳 또 가겠느냐"라며 "그곳에 관광지가 잘 발달 돼 있으니 계양구에 접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KBS NEWS


김숙의 의원은 '와이토모 동굴' 방문에 대해 "막말로 동굴을 만들 수도 있는 거고"라는 답변을 내놨다.


와이토모 동굴은 종유석과 석순이 숲처럼 있는 동굴에다 반딧불 유충도 빛을 발하는 곳이다.


인천 계양구에서는 실질적으로 만들어지기 힘들다는 말이다. 김숙의 의원의 해명은 가볍고도 무책임한 답변으로 보인다.


공무국외여행계획서에는 호주와 뉴질랜드의 도시 개발지역을 방문하고 재생 사업 진행 시 실정에 맞게 반영한다고 적혀 있다.


이에 대해 조성환 의원과 김유순 의원은 명확히 답변하지 못하고 일자리 창출과 무인 주차 시설 등 질문에 맞지 않는 대답을 내놨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한편 KBS 취재진이 구의회에 이후 일정 변경이나 취소에 관해 묻자 "일정엔 변경이 없다"라며 "실제 공식 기관은 4곳이 아니라 5곳이다"라고 말했다.


계양구 의회 의원들은 오늘(12일) 오페라하우스, UNSW(뉴사우스웨일스)대학교 '등'을 방문하기로 돼 있다. 의원들은 오는 18일 오후 6시쯤 귀국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