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도시락, 전자레인지에 조리하면 세균 99%까지 감소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한 끼 식사로 모자람 없는 넉넉한 양과 가격대비 만족스러운 퀄리티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편의점 도시락'.


이 같은 편의점 도시락을 전자레인지에 조리해서 먹었을 때 조리 전보다 77%에서 최고 99.9%까지 세균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서울시환경연구원은 지난해 8월 한 달간 서울지역 편의점에서 판매하고 있는 도시락 20종에 대해 조리 전·후 위생지표세균수를 비교한 결과, 전체 20개 제품에서 모두 위생지표세균수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전체 20개 제품의 감소율을 보면 95~99.9% 감소 13건, 90~95% 감소 2건, 85%~90% 감소 2건, 80~85% 감소 2건, 77% 감소 1건이었다.


또 모든 제품에서 대장균과 식중독균이 검출되지 않았다.


맛과 함께 안전성도 입증된 셈이다.


위생지표세균이란 식품의 제조·보존·유통 과정에서 식품 위생의 지표가 되는 세균수, 대장균군 등을 말한다.


인사이트

서울시내의 한 초등학교 앞 편의점에서 학생들이 편의점 도시락을 먹고 있다. / 뉴스1


이번 연구를 담당한 전수진 보건연구사는 "편의점 도시락은 일반적으로 표시사항에 전자레인지 조리를 권장하고 있으나, 이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고 그냥 드시는 분들이 있어 연구를 시작했다"며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식품 고유의 맛과 위생을 고려해 표시사항에서 권장하는 조리법에 따라 조리하고 드시기를 바란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