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간의 정 같은 것 아냐"…'원피스' 정체 언급한 오다 에이치로

인사이트만화 '원피스'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인기 만화 '원피스'의 작가 오다 에이치로가 작품의 결말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9일(한국 시간) 오다는 일본 후지 TV '혼마뎃카 TV'에 출연해 원피스의 결말을 언급했다.


이날 오다의 집을 방문한 MC는 "원피스가 100권에서 끝나는 거 아니냐"고 질문했다. 오다는 "그런 이야기를 한 적 없다"며 "말하지 않은 소문이 너무 떠돈다"고 반박했다.


오다에 따르면 원피스는 100권을 조금 넘는 수준에서 결말에 이르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만화 '원피스'


그는 "최종회(결말)는 이미 결정됐지만 거기에 이르는 과정은 계속 만드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MC는 팬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원피스'의 정체에 대해서도 물었다. MC는 "팬들은 '원피스'의 정체가 가장 궁금하다"면서 "'가족 간의 정' 같은 게 아니냐"고 했다.


그러나 오다는 고개를 가로저었다. 그는 "그런 건 싫다"면서 "그런 결말은 절대 아니다"라고 부정했다. "말도 안 되는 물건이 '원피스'"라고 힌트를 던지기도 했다.


인사이트만화 '원피스'


오다는 자신의 생각과 똑같은 결말을 예상하는 독자를 발견할 경우 결말을 바꿀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많은 팬들을 '멘붕'에 빠트렸던 루피의 형 에이스의 부활에 대해서도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한편 원피스는 1997년 '소년 점프'에 연재를 시작한 뒤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20년간 91권(일본어판 기준)의 단행본이 발행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