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편은 민주주의 아버지"라고 했다가 '고발' 당한 전두환 부인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민주주의 아버지는 우리 남편(전두환)"이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던 이순자 씨가 결국 시민단체에 고발당했다.


지난 9일 애국국민운동대연합은 서울 구로구 구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고 전했다.


단체 대표 오천도 씨는 기자회견에서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이런 행태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역사 앞에, 국민 앞에 이 사람들을 고발 조치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판 킬링필드를 만든 전두환을 민주주의의 아버지라고 지칭한 것은 세 치 혀로 5·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을 부관참시한 것, 철면피 전두환은 국민의 이름으로 단죄해야 한다"고 외쳤다.


인사이트뉴스1


이 씨는 지난 1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민주주의의 아버지가 누구냐. 난 우리 남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더불어 故 조비오 신부를 비방해 재판을 받는 전 씨가 독감을 이유로 법정에 나오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건강이 악화돼 나오지 못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씨는 "(건강해져서) 호기롭게 한마디 하면 얼마나 좋겠느냐"며 "하늘이 원망스럽다. 왜 저분에게 시련을 주느냐"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일 광주지법은 전씨가 독감을 이유로 재판에 나오지 않자 다음 재판일인 3월 11일까지 유효한 구인영장을 발부했다. 전씨가 법정에 또다시 나오지 않을 경우 강제로 재판을 받게 된다.


이날 애국국민운동대연합은 국외여행 중 접대부를 요구하고 현지 가이드를 폭행해 논란이 된 예천군 의원들에 대해서도 폭행, 살인미수 등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