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계 코치들 "여자선수들 있어서 룸살롱 안 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체육계 코치들이 룸살롱에 안 가는 이유가 여자선수들이 있기 때문이라는 발언을 했다는 증언이 나와 논란으로 떠올랐다.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정용철 교수가 출연해 조재범 전 코치가 심석희 선수를 성폭행한 사건과 체육계 성범죄 실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 교수는 과거 전‧현직 체육 선수들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던 기억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선수들이 대부분 트라우마로 인터뷰를 거절한 가운데 어렵게 몇 명을 만나볼 수 있었다며 입을 뗐다.


정 교수는 "예전에는 합숙소가 많았다. 매우 폐쇄된 공간이었다. 당시 남자 코치들은 여자 선수들이 자유롭게 다른 일반 학생들과 만나고 교류하는 것조차 꺼려하는 분위기였다"고 설명했다.


운동에 방해가 되고 집중을 못 한다는 게 그 이유였다.


인사이트코치로부터 수년간 성폭행을 당해왔다고 고백한 심석희 선수 / 뉴스1


심지어 남자친구를 사귀는 것도 금지됐다고 정 교수는 전했다.


이 뿐만 아니라 그가 인터뷰한 선수들은 심각한 수준의 성폭행이 이어지는 경우도 많았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연구 과정에서 얻은 충격적인 녹취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여기에 코치들이 술을 마시면서 '나는 룸살롱에 안 가. 여자선수들이 있잖아'라고 말하는 걸 목격한 선수의 증언이 담겼다"고 말했다.


이어 "또 코치가 '귀에다가 혀를 집어넣었다'라는 내용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조재범 쇼트트랙 국가대표 전 코치 / 뉴스1


정 교수는 "연구를 끝내고서 그걸 진행했던 내 제자도, 나도 이 같은 실태를 학위 논문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세상에 알려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크게 달라지거나 바뀌는 게 없었다"라며 "이번에도 안 된다면 앞으로 5년, 10년이 지나도 똑같은 일이 벌어질 거고 어쩌면 이런 일이 없어지는 건 거의 불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한편 앞서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는 조재범 전 코치에게 4년간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2018년 평창올림픽 개막 두 달 전까지 성폭행이 계속됐다"며 "조 전 코치가 주변에 알리지 못하도록 감시하고 협박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심 선수는 지난달 17일 조 전 코치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상해)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