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 시청자가 예측한 'SKY캐슬' 속 화목했던 우주네가 파국 맞는 이유

인사이트JTBC 'SKY 캐슬'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SKY 캐슬' 속 황우주 가족의 미래에 대한 한 시청자의 추측이 화제다.


지난 9일 JTBC 'SKY 캐슬' 측은 15회 방송 예고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예고편 속에는 난간에서 추락한 김혜나(김보라 분)의 사건에 휘말린 강예서(김혜윤 분), 차세리(박유나 분), 황우주(찬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세 사람이 용의자로 의심되고 있는 가운데 한 열혈 시청자는 황우주네 가족이 파국을 맞이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인사이트JTBC 'SKY 캐슬'


그는 그동안 다른 가족들과 달리 훈훈하고 화목한 분위기던 황우주 가족이 15회 예고편에서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예고편 속에서 강예서의 엄마, 아빠는 딸의 손을 꼭 붙잡고 "혜나하고 세리가 엄청 싸웠다"라며 핏대를 세웠다.


차세리의 부모 역시 세리의 손을 잡은 채 딸을 음해하는 자들의 모략이라며 의심을 극구 부인했다.


하지만 황우주의 부모는 달랐다.


인사이트JTBC 'SKY 캐슬'


황우주의 엄마와 아빠는 오로지 아들의 변호만 하며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돌리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그 어느 누구도 아들의 손을 잡아주지 않았으며, 황우주 스스로 두 손을 모은 채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이 같은 예고편 내용과 함께 열혈 시청자는 앞서 방송에서 황우주의 엄마인 이수임이 주민들과 나누던 대화도 복선이라고 이야기했다.


인사이트JTBC 'SKY 캐슬'


주장에 따르면, SKY 캐슬에 입성했던 이수임은 "부모님이 보육원을 운영하셨거든요. 초등학교 입학할 때까지는 친엄마, 친아빠인 줄도 몰랐다니까요?"라고 말했다.


이는 이수임의 부모님이 보육원생들에게 차별이 없었지만 자신의 딸을 방치해뒀던 것이 아닐까라는 추측을 하게 만들었다.


더불어 황우주의 아빠 황치영의 인물 소개를 살펴보면, 그는 돈보다 생명을 중시하는 의사였지만 정작 아내가 난소암 말기였던 것은 눈치채지 못했던 무심한 남편이었다.


인사이트JTBC 'SKY 캐슬'


이 같은 상황들로 미뤄봤을 때, 이번 김혜나 사건에서도 황우주가 부모들에게 방치되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소름 끼치는 황우주 가족의 파국을 예측한 시청자의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손잡는 부분 소름이다", "완벽한 가족은 없었던 거다", "왠지 맞는 것 같기도 하고..."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과연 이 같은 추측처럼 황우주 가족의 화목이 깨지게 될지 오는 11일 밤 11시 JTBC 'SKY 캐슬' 15회에서 확인해보자.


인사이트JTBC 'SKY 캐슬'


Naver TV 'SKY 캐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