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카풀 반대'하던 택시기사가 또 분신해 숨을 거뒀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어제(9일) 서울 광화문에서 '카카오 카풀' 도입에 반대하며 분신한 것으로 추정되는 60대 택시 기사가 끝내 사망했다.


10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위중한 상태로 병원에 실려 온 개인택시 운전기사 65살 임 모 씨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앞서 어제 오후 6시쯤 광화문역 2번 출구 앞 도로에 정차돼 있던 택시에 불이 났다.


출동한 119 소방대원은 6분 만에 화재 진압에 나섰고, 택시 기사 임 씨는 전신에 2도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인사이트뉴스1


임 씨는 의식이 있는 상태로 구조가 됐으나 병원 이송 후 의식을 잃고 위독 상태에 빠졌다.


소방대원에 따르면 임 씨가 구조 직후 "내가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렀다"며 정부에 불만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자조합연합회 박권수 회장은 "동료들에게 내용을 들은 바로는 분신한 기사가 유서를 남겼다. 내용에는 카카오 풀에 대한 사회적 불만이 수록된 것으로 들었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차량 내부에 인화성 물질이 있었는지 등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