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미녀'처럼 생겼지만 팬과 있으면 눈에서 '꿀 뚝뚝' 떨어지는 아이린

인사이트YouTube '비몽'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가수 아이린이 팬을 바라볼 때마다 훈훈한 눈빛으로 설렘을 선사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아이돌 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의 팬사인회 현장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해 'Bad Boy', 'Power Up', 'RBB' 등 다양한 신곡을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해온 아이린은 수많은 팬사인회를 진행해왔다.


현장에서 아이린은 친필 사인을 해주며 팬들과 즐거운 소통 시간을 가졌다.


인사이트YouTube 'supershinstudio'


아이린은 자신을 보러 온 팬을 바라볼 때마다 달달한 눈빛으로 설렘을 자극했다.


팬사인회를 다녀온 팬들은 아이린과 눈이 마주치면 그 미모와 다정함에 차마 말을 이을 수 없다고 입을 모은다.


실제로 아이린은 여러 번 마주친 해외 팬을 먼저 알아보고 안부 인사를 건네기도 한다.


인사이트YouTube 'supershinstudio'


혼자 자신의 스케줄을 따라다니는 팬에게 그는 "어떡해요. 안 힘들었어요? 안 무서웠어요?"라며 따뜻한 걱정을 해줬다.


아이린은 한국어가 서툰 해외 팬에게 일부러 느리게 말하며 자신과 대화를 많이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깊은 배려심을 보이기도 했다.


팬들에게 한없이 다정한 아이린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팬 보는 눈빛 너무 좋다", "저 눈으로 쳐다봐주면 머릿속이 하얘지겠다", "천사처럼 완전 예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Spinel CAM'


인사이트YouTube 'supershinstudio'


인사이트YouTube 'Tv AM'


인사이트YouTube 'supershinstudio'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