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장서 쓰러진 고객 발빠른 '응급조치'로 살려낸 랄라블라 직원

인사이트김현재 담당 / 사진 제공 = GS리테일


신속한 위기상황 대처로 소중한 생명 살리다


[인사이트] 이다운 기자 =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헬스앤뷰티 스토어 '랄라블라' 직원이 매장에서 쓰러진 고객을 살려 사람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2일 GS리테일은 '랄라블라' 창원합성점에서 근무하는 김현재 담당이 신속한 응급조치로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고 밝혔다.


김현재 담당은 지난 12월, 한 남성 고객이 매장 입구 자동문 앞에서 쓰러지는 것을 발견했다. 김 담당은 쓰러진 고객에게 달려가 상태를 살핀 뒤 그를 눕혔고, 그 사이 다른 직원이 119에 신고했다.


쓰러진 고객이 경련을 일으키며 몸을 떨다가 숨을 쉬지 않자 김현재 담당은 곧바로 인공호흡과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으며 고객은 곧 의식과 호흡을 되찾았다.


뒤이어 현장으로 구급대원이 도착했고 김 담당은 침착하게 상황을 설명하며 고객이 병원으로 이송되는 것을 도왔다.


인사이트김현재 담당 / 사진 제공 = GS리테일


 침착한 초기 대처로 골든타임 '5분' 지키다


일반적으로 심정지 환자의 경우 골든타임은 5분 이내로, 초기의 응급처치가 가장 중요하다.


이 시간 내에 심폐소생술을 하지 않으면 뇌에 혈액공급이 중단돼 의식을 회복하더라도 뇌 손상 등 후유증이 발생할 확률이 높다.


김 담당은 구급대원이 오기 전까지 침착하게 초기 대처를 했고 쓰러졌던 고객은 그 덕분에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이 고객은 퇴원 후에 직접 랄라블라 창원합성점에 찾아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GS리테일, "전 임직원이 응급구조 매뉴얼 숙지하도록 만들겠다"


GS리테일은 이번 사례를 기업 내에 공유하고 김 담당에게 CEO 명의의 감사 편지와 포상을 전달했다.


김 담당자은 "저도 많이 무섭고 떨렸지만 고객을 살려야겠다는 생각에 인공호흡과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며 "고객님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고 앞으로도 위급상황 시 더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정현 조직문화서비스팀 팀장은 "응급 상황에서 침착하게 대처했던 김현재 담당자의 사례를 통해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GS리테일은 전 직원이 응급구조 매뉴얼을 숙지할 수 있도록 교육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GS리테일은 GS25, GS수퍼마켓, 랄라블라 등에 근무하는 모든 임직원들에게 연 2회 심폐소생술과 자동 심장충격기 사용 방법을 교육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