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에 있는 95년생 친구까지 인터뷰 할 수 있도록 MC에게 알려준 '쏘스윗' 지민X뷔

인사이트MBC '2018 MBC 가요대제전'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과 뷔가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12월 31일 경기도 고양시 MBC 드림센터에서 '2018 MBC 가요대제전'이 진행됐다.


이날 MC 윤아, 노홍철, 민호, 차은우는 '2018 MBC 가요대제전'에 참석한 가수들에게 근황과 새해 다짐 등을 인터뷰하며 2019년을 기다렸다.


특히 MC들은 2019년 기해년을 맞이해 돼지 띠인 1995년생 아이돌들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사이트MBC '2018 MBC 가요대제전'


1995년생으로서 MC들에게 호명된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뷔와 지민은 인터뷰를 통해 새해 소망을 전했다.


이어서 다른 아이돌들이 줄줄이 호명되던 가운데 1995년생이 3명이나 속해있는 세븐틴의 멤버들 이름이 호명되지 않았다.


팬들의 아쉬움도 잠시, 지민과 뷔는 갑자기 MC를 보던 윤아를 부르더니 뒤를 가리키며 말을 전했다.


윤아는 지민과 뷔의 말을 알아들었다는 듯 고개를 끄덕이더니 바로 세븐틴의 조슈아를 호명했다.


MBC '2018 MBC 가요대제전'


이를 본 팬들은 "지민과 뷔가 조슈아도 1995년생이라고 알려준 것이 아니냐"라고 추측을 하고 있다.


당시 무대 뒤에서 세븐틴 멤버들과 있던 조슈아는 자신의 이름이 불리자 깜짝 놀라며 서둘러 앞으로 나가 뷔와 다정히 인사를 했다.


조슈아를 바라보던 세븐틴 멤버들 역시 흐뭇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이처럼 동료를 나서서 챙길 줄 아는 방탄소년단 지민과 뷔의 다정함에 세븐틴 팬들은 감동을 하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인사이트MBC '2018 MBC 가요대제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