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카메라 감독이 홀딱 반해(?) '얼빡샷' 계속 찍은 아이돌

인사이트KBS2 '2018 KBS 가요대축제'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2018 KBS 가요대축제' 카메라 감독의 사랑을 독차지(?)한 아이돌 멤버가 화제다.


28일 서울 여의도 KBS 홀에서는 '2018 KBS 가요대축제'가 열렸다.


'2018 KBS 가요대축제'는 아이돌 그룹 EXO 찬열, 방탄소년단 진, 트와이스 다현이 진행을 맡았다.


올 한 해 동안 가요계를 빛낸 가수들은 시상식에 총출동해 숨 멎을 듯 환상적인 무대로 2018년의 대미를 장식했다.


KBS2 '2018 KBS 가요대축제'


이날 다양한 그룹에 속한 아이돌 멤버들은 '2018 가요대축제'에서만 볼 수 있는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 무대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워너원 황민현, 갓세븐 진영, 몬스타엑스 민혁, NCT 재현은 에디킴의 '이쁘다니까'를 커버했다.


분홍빛 의상을 입고 등장한 이들은 달달한 음색으로 사랑스러운 커버 무대를 완성해냈다.


부드럽고 달콤한 음색과 함께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건 어마어마한 비주얼 조합. 화면을 뚫고 나올 듯 잘생긴 황민현과 진영, 민혁, 재현이 한 무대에 모이자 폭발적인 반응이 쏟아졌다.


인사이트KBS2 '2018 KBS 가요대축제'


눈을 뗄 수 없을 만큼 잘생긴 아이돌 멤버들이 총출동해서일까. 카메라는 쉴 새 없이 얼굴을 클로즈업하기 시작했다.


상체나 전신을 보여주는 순간은 짧았고, 무대 내내 네 명의 얼굴이 카메라에 가득 찼다. 그중에서도 갓세븐 진영의 얼굴은 시청자들이 깜짝 놀랄 정도로 클로즈업됐다.


모두가 당황할 만한 클로즈업에도 진영은 완벽한 이목구비로 빛나는 미모를 과시했다.


훈훈한 비주얼과 달콤한 음색이 어우러진 숨 막히는 무대를 영상으로 직접 감상해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2018 KBS 가요대축제'


Naver TV '2018 KBS 가요대축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