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 조작했다"···멤버 저격하는 의미심장한 글 올린 '더이스트라이트' 정사강

인사이트Instagram 'theeastlight_sagang'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그룹 더 이스트라이트 정사강이 이석철, 이승현 형제를 저격하는 듯한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28일 정사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진실을 말하는 게 이렇게 힘들 줄 몰랐어요. 아무리 화려하게 화장을 해도 결국 맨 얼굴은 언젠가 드러나게 돼요. 진실은 맨 얼굴이에요"라는 글과 함게 동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은 MBC '신과의 약속' 중 한 장면으로 극 중 주인공인 한채영이 "진실을 조작하기 위해 전후 맥락을 자른다. 지금 우리나라에서는 그걸 악마의 편집이라고 한다"라고 말하며 시작한다.


이어지는 장면에서 한채영이 "거짓이 판을 칠 때 진실은 힘이 약해진다. 하지만 진실은 맨 얼굴이다"라고 말하며 영상은 끝이 난다.


인사이트Instagram 'theeastlight_sagang'


이와 같은 게시글은 최근 정사강이 멤버 이은성, 회장 김창환과 함께 '더 이스트라이프' 폭행 및 방조 사건 관련 반박 기자회견을 개최했던 바 있어 더욱 이목을 집중시켰다.


당시 정사강과 이은성은 폭력, 협박, 감금 등으로 김창환 회장과 문영일 PD를 고소한 이석철, 이승현 형제를 언급하며 "고소하는 건 모두 몰랐다. 그런 행동에 화가 난다. 사실과 다른 보도에도 마음이 아팠다"라고 주장했다.


이은성은 정사강이 올린 해당 게시물에 '좋아요'를 누르며 같은 의견임을 피력했다.


정사강과 이은성은 이석철, 이승현 형제의 주장이 모두 과장됐다고 보고 있는 것.


인사이트눈물 흘리는 이석철 / 뉴스1


정사강의 글을 접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때아닌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일부는 "거짓은 언젠가 드러나기 마련이에요. 응원합니다", "용기 내줘서 고맙다", "진실이 밝혀지도록 응원하겠다" 등의 그의 행동에 지지하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몇몇 누리꾼들은 "멤버들을 이런 식으로 농락하지 말아라", "이건 좀 아닌 것 같다", "정사강 씨 가해자가 되지 말아 주세요"라며 정사강을 지적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이석철이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에서 피해를 고백하고 있다 / 뉴스1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