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백야’ 박하나, 바다에 투신..또 데스노트?

via MBC '압구정백야'

'압구정백야' 박하나가 자살 시도하는 모습이 방송돼 시청자들을 충격에 휩싸이게 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압구정백야'에서는 현실에 체념해 자살을 시도하는 백야(박하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백야는 화엄(강은탁)의 가족들로부터 조용히 한국을 떠나줄 것을 부탁받는다.

백야는 일본 출장에서 돌아온 화엄(강은탁)의 밥을 챙겨주며 오붓한 시간을 보내지만 슬픔을 감추지는 못했다.

다음날 백야는 공항으로 향하는 대신 홀로 조용히 속초 바닷가로 향했고 백야의 번호로 "이 전화기의 주인이 바다에 투신했다"는 전화를 받은 지아(황정서)​는 충격에 쓰러졌다.

이날 갑작스러운 박하나의 자살 시도 소식은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리게 했다.

여주인공이 데스노트에 오를 거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한편 MBC '압구정백야'는 방송국을 배경으로 가족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