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테 이래라저래라 마세요" 악플러에 사이다 일침 날린 마마무 문별

인사이트V LIVE 'MAMAMOO'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마마무 문별이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날렸다.


지난 15일 마마무 문별과 솔라는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화를 나누던 중 한 팬이 "악플 달 거면 나가주세요"라는 말을 하자, 두 사람은 악플러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솔라는 문별에게 "악플 중에 생각나는 악플이 있었냐"라고 질문했다.


인사이트V LIVE 'MAMAMOO'


그러자 문별은 "'마마무는 못생겼다'라는 악플이 있었다"라면서 "이런 댓글을 보면 '얼굴 보여주세요'라고 반박하고 싶다. 그런 댓글 달 때마다 증명사진과 전화번호, 주소까지 다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토로했다.


그의 말에 솔라는 "제가 우리 팀에서 나이가 많으니까 '얼굴이 흘러내린다'라는 악플을 남기더라"라며 마음의 상처를 받았던 댓글을 언급했다.


문별은 "왜 인신공격을 하는지 모르겠다. 그 사람이 어떤 옷을 입고 뭘 하든 그냥 그 사람의 모습인 거다"라고 악플러들을 향해 분노를 표출했다.


그러면서 "그런 악플러들에게 선처는 없다. 저희를 사랑해주시는 팬들이 그런 글을 보고 아파한다"며 "남 욕하는 건 괜찮고, 자기가 욕을 받으면 화를 내더라"라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amamoo_official'


굳이 찾아보지 않더라도 관련 게시물마다 악성 댓글이 달리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보게 된다는 마마무 멤버들.


두 사람은 악플에 관해 속상함을 토로하면서도 오히려 팬들을 걱정하기도 했다.


문별과 솔라는 "우리는 강합니다. 저는 모든 악플에 반격할 수 있다"라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그러면서 "악플러 분들 가만 안 둘 거예요. 왜 남한테 상처를 줘. 남한테 이래라저래라 하지 마시고 본인 혼자 잘 사세요"라며 악성 댓글을 다는 이들에게 사이다 일침을 날렸다.


인사이트뉴스1


※ 관련 영상은 33분 8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