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돕는 게 직업"···밥 먹다 식당서 '7살 아이' 살려낸 부부가 하는 일

인사이트KBS뉴스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위기의 순간. 항상 우리의 곁에는 평범하지만 때론 특별한 '시민 영웅들'이 있었다.


지난 11일 오후 6시 30분께 서울 강동구 한 식당에서 밥을 먹던 7살짜리 아이가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갑자기 발생한 사고에 아이 부모는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고 발만 구르던 그때. 옆 테이블에 있던 검은 점퍼를 입은 한 남성이 아이에게 다가갔다.


KBS뉴스


목에 음식물이 걸려있는지 확인한 남성은 아이를 뒤에서 끌어안고 주먹으로 윗배를 밀어올리는 '하임리히 요법'을 시작했다.


하임리히 요법에도 아이가 정신을 차리지 않자 남성은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119 소방대원들이 도착할 때까지 쉬지 않고 심폐소생술을 이어간 남성. 덕분에 아이는 구조대원들이 도착하기 전에 의식을 되찾았다.


사실 아이를 살린 남성의 정체는 강동경찰서 소속의 이병삼 경위였다.


KBS뉴스


우연하게 식당에 들렀다 아이를 살리게 된 이 경위는 "머릿속에 아이를 살려야겠다. 숨 쉬게 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평소 받았던 심폐소생술 교육 덕을 톡톡히 봤다"고 전했다.


아이를 구하는데 이 경위의 역할도 컸지만 옆에서 119 신고를 돕고 아이의 호흡과 맥박을 계속해서 체크한 그의 아내 김진희 씨의 역할도 컸다.


다행히 능숙하게 남편을 도울 수 있었던 건 김진희 씨도 강동보건소 직원이었기 때문이다.


신속하고 정확한 부부의 판단이 7살 아이의 생명을 구해낸 것.


이 경위는 끝으로 "아이 부모님이 고맙다며 전화가 왔다. 사람을 돕는 게 직업인데도 뿌듯했다"며 겸손한 소감을 덧붙이기도 했다.


Naver TV 'KBS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