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펑펑 쏟는 하니에게 강호동이 건넨 따뜻한 위로 한마디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EXID 하니가 과거 강호동에게 고마움을 느꼈던 기억을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EXID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하니는 과거 강호동이 진행했던 SBS '스타킹'에 출연했을 당시 그와 있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하니는 "내가 일일 MC를 했을 때"라며 "당시 요가 선생님에게 자세를 배웠는데 요가 선생님이 방송으로 볼 때는 밝아보였는데 속에 아픔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며 입을 열었다.


이 말을 들은 하니는 눈물을 터뜨렸다. 속내를 알아주는 선생님의 말에 자신도 모르게 울컥하고 만 것.


결국 하니는 당시 녹화가 중단된 정도로 눈물을 쏟았다고 덧붙였다.


이 때 강호동이 하니 옆으로 다가왔다. '혹시나 혼나면 어떡하지'라고 걱정하는 하니에게 강호동은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하니는 "(강호동 아저씨가) 하니야 슬프지? 괜찮다, 울어도 된다고 말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저씨도 방송하다 보면 눈물 날 때가 많다. 근데 아저씨는 천하장사라 울면 안된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그 때를 회상하던 하니의 눈에는 어느새 눈물이 그렁그렁 맺혔다.


하니는 "그 말이 되게 큰 위로가 됐다"며 "활동을 하면서도 힘이 많이 돼서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Naver TV JTBC '아는 형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