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사장' 꼬리표 떼려 의약품에 눈 돌린 광동제약이 업계서 '왕따' 된 까닭

인사이트(좌) 광동제약 비타500 광고, (우) 사진 제공 = 광동제약 


매출 1조원 눈앞에 두고 있지만 제약업계서 무시당하는 '광동제약'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2020년까지 회사를 '휴먼 헬스케어' 브랜드 기업으로 육성하겠다!"


지난 2013년 광동제약이 창립된 지 50년이 되던 해 최성원 부회장은 창립 기념식에서 '2020 트리플 1 비전'을 목표로 세웠다.


2020년까지 기업가치 1조원, 매출 1조원, 영업이익률 10%를 달성하겠다는 것이다.


광동제약은 올해 사상 처음으로 매출 1조원 돌파가 확실시되고 있지만 제약업계 관계자들은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광동제약 


제약 업계 "광동제약은 무늬만 제약사…최성원 부회장은 '물사장'"


제약 업계에서 광동제약은 '무늬만 제약사', 최 부회장은 '물사장'으로 통한다. 광동제약의 전체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R&D) 투자 비중은 1%도 못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광동제약은 올해 3분기 매출액 5,306억원을 올렸지만, 연구개발비로는 53억원을 지출했다.


광동제약이 1조원 클럽을 눈앞에 두게 된 비결은 단기간 매출을 끌어올릴 수 있는 '물장사'에 올인했기 때문이다. 


신약과 의약품 개발에 집중하지 않고 '옥수수 수염차'와 같은 비의약품에만 집중하고 있어 제약사들 사이에선 '음료수 회사'로 통하는 게 '웃픈' 현실이다. 


물론 제약사마다 사업전략은 다르겠지만 동종 업계에서 매출 1조원대인 유한양행이나 GC녹십자는 연간 1,000억원가량의 비용은 신약 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인사이트광동제약 최성원 부회장 / 사진 제공 = 광동제약 


유통 사업에 주력…美·中 시장에 도전장 내민 최성원 부회장 


대웅제약이나 종근당, 동아ST도 마찬가지로 전체 매출의 10% 넘나드는 비용을 R&D에 쏟는다.


반면 광동제약은 R&D보다 '유통 사업'에 투자하기 바쁘다. 지난 2015년 광동제약은 미국에 현지법인 'Kwangdong USA'를 설립하고 미국 시장에 진출했다.


이를 통해 '비타500'과 '옥수수수염차', '헛개차' 등의 매출을 증대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당시 사용된 자본금만 총 200만달러(한화 약 24억원) 수준이다. 


더불어 20만달러(한화 약 2억원)을 출자해 중국 지린성 투먼시에는 판매법인인 '광동실업연변유한공사'를 설립하기로 한 바 있다. 


'사업 다각화', '내실 경영'을 통해 매출 1조원대를 이루겠다는 최 부회장의 발표에 제약 업계 관계자들이 "광동제약은 식음료 업체다"며 혀를 끌끌 찰 수밖에 없는 이유다.


실제로 광동제약은 지난 12일 가정간편식(HMR) 브랜드인 '광동약선'을 선보였다.


광동약선이 선보인 제품은 '돼지감자 우린 짜글이', '연잎우린 약콩 들깨탕', '헛개황태 해장국', '쌍화 갈비탕', '옥수수수염 우린 우렁 된장찌개' 등 총 5종이다. 이쯤되면 제약업계에서 광동제약을 식음료 회사라고 조롱하는 것도 과언은 아닌듯 싶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광동제약 


광동제약, '의약품 사업'에 조금씩 눈 돌리지만 여전히 지적받아 


광동제약은 올해 3월 지난해 인수한 '솔표' 상표권을 활용해 그동안 국내 생산이 중단됐던 조선무약의 액상 소화제 '솔표 위청수 에프'를 재출시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난 5일에는 한국먼디파마와 인후염, 질염 등 감염질환을 치료하는 약을 공동 판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제약 업계에서는 여전히 광동제약이 상당한 매출을 음료 사업으로 견인하고 있다며 비판한다.


'경옥고', '우황청심원', '광동쌍화탕' 등 한뱡의약품을 중심으로 회사의 기반을 다진 아버지 고(故) 최수부 회장과는 너무나 다른 길을 걷고 있는 아들, 최 부회장.


매출을 올리는 데만 급급해 보이는 그가 계속해서 의약품 사업 비중을 늘려 제약사의 명성을 되찾을지 아니면 예전처럼 식음료 사업에만 투자해 '물장사' 꼬리표를 달고 다닐지 관심이 집중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