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북한은 미국과 '비핵화' 협상 이후에도 미사일 기지를 대폭 확장했다"

인사이트CNN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북한이 미국과 비핵화 협상 이후에도 중국 접경지인 영저동 미사일 기지를 계속 확장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5일 미국 CNN은(현지 시간) 북한이 지난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도 양강도 영저동 장거리 미사일 기지를 대폭 확장해왔다고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영저동 일대에 미 본토까지 사정거리에 두는 장거리 핵탄두 미사일 기지로 활용할 수 있는 거대한 지하 시설을 건설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영저동 미사일 기지는 미국 정보기관과 분석가들에게 오래전부터 알려졌던 곳이지만, 이번 위성사진을 통해 기존 시설에서 약 11km 떨어진 지점에 새로운 시설이 건설 중인 것이 확인된 것이다.


심지어 공사는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회담 이후인 8월에도 이어졌다고 언급했다.


제프리 루이스 미들버러 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프로그램 책임자는 영저동 미사일 기지가 미국을 타격할 수 있는 '핵탄두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위함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했다.


인사이트조선중앙통신


이어 "북한은 계속해서 핵미사일을 생산하고 배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CNN도 북·미정상회담 및 지난 5개월간 두 나라의 협상에도 불구하고, 해당 사건은 미국과 북한이 비핵화 이슈에서 얼마나 괴리감이 있는지를 보여주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크리스로건 미 국방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CNN에 "우리는 북한 활동을 자세히 주시하고 있으며 외교 협상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