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원하는 남편 최민환에 "군대 갔다 오면"이라며 거부한 22살 율희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만 20살에 최연소 아이돌 신부가 돼 화제를 모았던 전 라붐 멤버 율희.


그가 남편 FT아일랜드의 최민환과 '살림하는 남자들2'에 출연해 신혼 생활을 공개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어린 나이에 결혼해 팬들에 관심을 받은 아이돌 부부 FT아일랜드 최민환(27)과 전 라붐 율희(22)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두 사람 사이에는 태어난 지 6개월 된 아들 짱이가 있다.


최민환과 율희 모두 음악을 하는 아이돌이다 보니 집안에는 악기와 음악 장비로 가득 채워져 있었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최민환과 율희는 아이를 재워놓고 간식을 먹으며 소소한 대화를 나눴다.


최민환은 "오빠는 네가 일했으면 좋겠다. 집에서 계속 일하는 느낌 아니냐. 쉰다는 느낌보다 정신없지 않냐. 차라리 밖에 나가고 싶지 않냐"라며 어린 나이에 집에만 있는 율희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어 최민환은 "한참 일하다가 이렇게 됐지 않나. 행복해?"라고 묻기도 했다.


다행히 율희는 최민환의 물음에 고개를 끄덕였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율희는 "내 가족이 생겼다. 나에게 울타리가 생긴 것 같다. 그만큼 노력해서 짱이를 잘 키우고 싶다"며 만족하고 있다고 답했다.


최민환은 둘째에 대한 얘기도 꺼냈다.


그는 "오빠는 둘째도 얼른 보고 싶다"고 은근슬쩍 둘째에 대한 바람을 말했다.


하지만 율희는 이 부분에 있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율희는 "또야(둘째)는 아마 군대 갔다 오고 나서 생기지 않을까?"라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인사이트FNC 엔터테인먼트


Naver TV '살림하는 남자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