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혈세'로 목적 없이 '해외' 다니며 돈 펑펑 쓴 국회의원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국회의원들은 그간 출장의 목적과는 관계없는 나라들까지 함께 방문한 뒤, 보고서를 '비공개'로 처리했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국회 보조금으로 해외 출장이나 시찰을 다녀온 뒤 내역을 공개하지 않은 국회의원들의 소식이 전해졌다.


국회의원들의 소모임이라 불리는 '의원연맹'은 국회 활동비로 해외 출장이나 시찰을 다녀왔다.


그러나 이들은 활동 내역이나 시찰 후의 보고서 등을 한 번도 외부에 공개하지 않았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그런데 매체가 입수한 국회 혁신자문위원회의 보고서에 따르면, 이 단체는 자신들에게 주어진 보조금을 부적절하게 사용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스카우트 연맹 의원들은 지난해 세계잼버리대회 유치를 목적으로 르완다와 우간다 등을 방문해 7,400 만원을 사용했다.


그러나 자문위는 이를 국회 활동과의 관련성이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뿐만 아니라 아제르바이잔에서 열리는 총회에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하거나, 과테말라에서 열린 총회에 아무 상관이 없는 멕시코에 들르는 등의 정황이 포착됐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매체는 국회에 '연맹의 활동 내역'에 대한 정보공개 청구를 요청했지만, 국회는 이에 답변 기한을 연장했다.


연맹 관계자는 "국제국으로 보고를 다 한 사항이라 일일이 답할 필요가 없으니 그쪽에 문의하라"고만 답했다.


한편 이전 자문위는 연맹의 예산 편성을 12억으로 삭감할 것을 권고했으나 국회는 이보다 2배 많은 24억을 책정했다.


당시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은 "보조금 가지고 어떻게 썼느냐가 다 까발려졌을 때를 한번 장 생각해 보라"며 의원들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전달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