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스러운 '백혈병' 이겨내고 '불수능'서 만점 받은 김지명 군의 사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12살의 어린 나이에 백혈병을 앓았던 소년.


중학교 3년 내내 병과 싸우며 등교한 날보다 병원에 간 날이 더 많았던 그 소년이 병마를 이겨내고 수능 만점자로 등극했다.


5일 조선일보는 서울 도봉구에 위치한 선덕고등학교 3학년 김지명 군과의 단독 인터뷰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지명 군은 초등학생 때 영어, 수학학원을 다닌 걸 빼면 학원과 담쌓고 지내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터넷 강의를 들으며 공부했다는 김 군은 "거창한 전략 같은 거 없었다. 그냥 시간 날 때마다 공부했고 자습 시간을 최대한 활용했다"라며 수능 만점 비결을 전했다.


또래 친구들과 마찬가지로 스마트폰 게임에 푹 빠져 산다는 김 군.


사실 김 군은 초등학교 6학년 때 '급성임파구성백혈병' 진단을 받았었다.


항암 치료를 받느라 주기적으로 머리가 빠지고, 척추에 대형 바늘을 찌르는 고통 속에서도 김 군은 공부를 놓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학교 간 날보다 병원 간 날이 많았던 김 군은 결국 고등학교 1학년 3월에 완치 판정을 받게 됐다.


고통스러운 투병도, 공부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소년.


김지명 군은 '불수능' 속에서도 국어, 영어, 수학, 한국사, 화학1, 생물2 등 전 영역에서 최고점을 받았고, 전국 재학생 수능 만점자 4명 가운데 1명으로 기록되게 됐다.


한편 인생의 첫 관문을 남들과는 다르게, 또한 더욱 화려하게 뚫어낸 김지명 군은 올해 정시에서 서울대 의대에 지원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