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두 번 실패한 아빠에게 '여친' 낌새 보이자 트라우마로 괴로워하는 김성수 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살림남2' 김혜빈이 아빠 김성수의 재혼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말끔하게 변신한 아빠 김성수를 의심하는 딸 김혜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혜빈은 김성수에게 "오늘 씻고 옷도 신경 쓰더라. 여자친구 생긴 거 아니냐"라며 추궁했다.


휴대폰까지 점검하는 딸의 모습에 김성수가 "아빠가 여자 만나는 거 싫어?"라고 묻자, 김혜빈은 "응 싫어요. 아예"라고 단호하게 잘라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2'


그는 이어 진행된 개인 인터뷰에서 "아빠 여자친구 생기는 거 싫다. 생긴다면 둘 사이를 갈라놓을 것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김혜빈은 "나를 잘 챙겨주지 않을 수도 있다. 저 20세 되면 만났으면 좋겠다. 그러니 아빠를 단속해야 한다"라고 불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딸의 단호한 태도에 김성수는 "과거에 만난 지 1~2개월 만에 재혼한 적이 있다. 하지만 실패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성수는 "내 역량이 많이 모자라다. 혜빈이에게 여자의 손길이 필요할 때가 있다. 실패한 걸 이제 와 생각해 보면 제 잘못이 컸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두 번의 결혼 실패로 상처받았을 딸을 생각하며 "하지만 혜빈이가 원치 않은 재혼은 원치 않는다. 혜빈이가 가장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2'


Naver TV '살림하는 남자들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