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세 제임스, 소울 거장 빌 위더스 위한 헌정 앨범 'LEAN ON ME' 발매

인사이트Twitter 'josejamesmusic'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매력적인 호세 제임스가 헌정 앨범을 공개했다.


23일 재즈 보컬리스트이자 작곡가인 호세 제임스(Jose James)가 부른 빌 위더스(Bill Withers)의 헌정 앨범 'Lean on Me'가 발매됐다.


빌 위더스의 80번째 생일을 맞이하여 발표한 이번 앨범에는 오랜 팬으로서의 애정이 담겼다.


그는 선배 뮤지션의 소울 가득한 음악 12곡을 선정한 뒤 진심을 담아 노래했다.


인사이트Twitter 'josejamesmusic'


할리우드의 캐피톨 스튜디오에서 녹음한 명작


'Lean on Me'는 빈티지 녹음기와 마이크, 최신 녹음 기기를 바탕으로 프랭크 시나트라(Frank Sinatra), 냇 킹 콜(Nat King Cole), 폴 매카트니(Paul McCartney) 등 내로라하는 뮤지션들의 앨범이 탄생한 할리우드의 캐피톨 스튜디오에서 녹음했다.


블루노트의 대표 돈 워즈(Don Was)가 직접 프로듀싱을 맡았으며, 보컬리스트 랄라 해서웨이(Lalah Hathaway), 색소포니스트 마커스 스트릭랜드(Marcus Strickland), 트럼페터 타쿠야 구로다(Takuya Kuroda)가 참여했다.


호세 제임스는 최근 10년간 풍부한 음악적 상상력을 바탕으로 한 재즈, 알앤비, 소울, 힙합, 인디락 등 다양한 장르가 혼합된 형태의 음악들을 발표해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유니버설뮤직


하지만 이번 앨범만큼은 달랐다. 자신의 음악 영웅을 기억하기 위한 헌정 프로젝트였기 때문이다.


그는 평생 동안 대중들이 사랑한 많은 음악들을 작곡해 온 빌 위더스의 의미를 존중했다.


호세 제임스는 "그런 음악에 힙합 비트를 얹거나 10분가량의 비밥 솔로로 망치고 싶지 않았어요. 근사한 밴드와, 녹음을 시작하고, 그대로의 분위기를 담아내는 방법으로 우리는 곡들을 그저 연주만 하면 됐습니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