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1 21℃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2 22℃ 수원
  • 23 23℃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8 28℃ 제주

"매일 울면서 잤다"···장동민에게 발로 차이는 개그하며 상처받았던 신봉선

개그우먼 신봉선이 개그맨 장동민과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호흡을 맞추며 마음의 병을 앓았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MBC every1 '할 말 있어, 오늘'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신봉선이 개그우먼으로 겪어야 했던 아픔을 털어놨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every1 '할 말 있어, 오늘'에서는 개그맨 장동민과 후배 개그우먼 신봉선의 이야기가 담겼다.


과거 KBS2 '개그콘서트' 등 다수 예능 프로그램에서 호흡을 맞췄던 두 사람.


장동민은 "내가 방송의 재미를 위해서 '못난이' 캐릭터로 놀렸던 것들이 미안하다"라며 어렵게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MBC every1 '할 말 있어, 오늘'


신봉선은 "녹화 끝나고 차 탈 때부터 집에서 누워서까지 매일 울면서 잤다"라며 "내 기준에서는 이해가 안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정도면 '나를 죽이겠다', '인간 이하로 생각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처음 보는 사람들도 나를 놀리는 게 당연시됐다"라고 회상했다.


당시 약 7년여간 극심한 스트레스 때문에 마음의 병까지 앓았다고.


인사이트MBC every1 '할 말 있어, 오늘'


짓궂은 장난에도 늘 해맑게 웃어주던 후배의 속내에 장동민은 잠시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어느 날 피디님이 '봉선이를 발로 한 번 차라'고 했다. 그날 사람들이 빵 터지는 모습을 보니까 계속하게 되더라"라고 고백했다.


"봉선이, 네 마음을 못 헤아려 줘서 미안하다"라는 장동민의 진심 어린 사과에 신봉선은 끝내 눈물을 보였다.


프로 개그우먼이기 전에 마음 여린 한 사람이었던 신봉선의 이야기를 방송 영상을 통해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할 말 있어, 오늘'


인사이트KBS2 '개그콘서트'


Naver TV '할 말 있어, 오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