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리에 당연한 듯 "설거지하는 건 여자"라고 말한 오정태 어머니

인사이트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개그맨 오정태의 어머니가 며느리 백아영을 나무랐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오정태·백아영 부부와 장모, 시모가 한자리에 모인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정태는 장모가 놀러 온 상황에서 몰래 자신의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집으로 초대했다.


이 사실을 전혀 몰랐던 백아영 모녀는 오정태 어머니의 깜짝 등장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이어 거실에 다 같이 모인 네 사람은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시어머니는 오정태가 100점 사위라며 아들 자랑을 늘어놨다. 이에 백아영은 "아들로서는 1등이다"라고 정정했다.


백아영의 친어머니 또한 "100%는 아니다. 100%인 사람이 어디 있겠냐"라면서 "아내가 얘기하면 잘 들어주고 아침에 깨우면 일찍 일어났으면 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 말을 들은 오정태는 "나보다 못한 남편이 별로 없대"라며 자폭했다.


인사이트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아들의 자책에 시어머니는 "우리 아들 100%지! 어디가 모자라냐"며 언성을 높였다. 


이어 "가정에 충실하면 되지. 높이 쳐다보지 말고 밑에를 쳐다봐라. 높이 쳐다보면 가랑이 찢어진다. 내 새끼 예뻐하면 남편이 일등인 것"이라고 반박했다.


백아영은 "그런 건 당연하고 기본"이라고 의견을 피력했다.


오정태 어머니는 "그럼 무엇을 원하냐. 설거지하고 청소해주는 걸 원하냐. 설거지하는 건 여자가 해야지. 돈 안 버는 여자가 해야지"라고 말해 두 사돈 사이에 긴장감을 돌게 했다.


인사이트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Naver TV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