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멈춰 발 동동 구르는 '수험생'에게 '약혼 시계' 망설임 없이 풀어준 순경

인사이트(좌) 김진솔 순경 / 불암지구대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수능날 시계 배터리가 떨어진 수험생을 위해 한 순경이 자신이 차고 있던 시계를 풀어줬다.


그 시계는 다름 아닌 자신의 약혼 시계였던 것으로 밝혀져 훈훈함을 더했다.


지난 15일 전국 각지에서는 대한민국 전 국민이 모두가 대박을 기원하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진행됐다.


이날 시험장을 일찍 찾은 수험생이 다수였지만 올해도 지각생과 시험 장소를 잘못 찾은 학생들이 다수 있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위급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경찰청 교통안전과는 전국 수능 고사장에서 주변 지역 교통을 관리하며 편의를 제공했다.


이런 가운데 서울 노원서 불암지구대에서는 훈훈한 광경이 펼쳐졌다. 경찰에 따르면 수능 입실 시각을 40분여 앞둔 이 날 아침 7시 30분쯤 서울 노원서 불암지구대에 한 수험생과 그의 어머니가 찾아왔다.


이들은 "손목시계 배터리가 떨어졌다. 시계가 없으면 시험을 보는 데 어려움이 있을 것 같다"며 발을 동동 굴렀다고 한다.


그러자 지구대에 있던 1년 차 신임 김진솔(24) 순경은 자신의 손목에 차고 있던 시계를 풀어 건넸다. 


이 시계는 남자친구와 결혼을 약속하며 맞춘 '약혼 시계'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중한 물건이었지만 수험생의 시험을 위해 선뜻 제공한 순경의 따뜻한 배려심은 이후 많은 감동을 선사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