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핵융합 에너지로 섭씨 1억℃ '인공태양' 실험 성공했다

인사이트중국과학원


[인사이트] 김민주 기자 = 중국이 핵융합 에너지를 이용해 '인공태양' 자체 실험에 성공하는 연구 성과를 얻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중국 관영매체 CCTV는 중국과학원과 제휴한 플라스마 물리연구소가 핵융합 실험로인 이스트(EAST·Experimental Advanced Superconducting Tokamak)를 통해 1억℃에 달하는 '인공태양' 실험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핵융합 발전소는 중국이 개발한 4세대 인공태양 장치로 수소 가스를 1억℃ 이상의 초고온 플라스마 상태로 만들어 이를 헬륨으로 융합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에너지를 이용한다.


핵융합 에너지는 수소를 쉽게 얻을 수 있으며 방사선 또한 발생하지 않아 '꿈의 에너지'로 불려왔다.


인사이트신화통신


하지만 1억℃ 이상의 초고온 플라스마 상태를 만들어야 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중국은 연구를 지난해 7월 5천만℃를 달성한 데 이어 1년 만에 1억℃ 온도에 도달하는 쾌거를 이뤘다.


매체는 이스트가 인류에게 꼭 필요한 청정에너지를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다는 성과라고 평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연구소는 "정상적인 핵융합로 가동을 위한 물리학 조건을 대부분 충족했다"며 "인류의 청정 핵에너지 개발에 중요한 기술적 토대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번 실험은 중국과 미국, 러시아 등 35개국이 참여하는 국제핵융합실험로에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