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한복판에 '욱일기' 들고 뛰어나와 "한국과 절교하자" 시위한 일본인들

인사이트채널A 뉴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강제징용 판결 이후 일본에서 반한 감정이 점점 거칠어 지고 있다.


이에 한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도쿄 시내 한복판에서 '혐한 시위'가 벌어졌다.


지난 10일 채널A 뉴스는 '욱일기'를 든 일본인들이 도쿄역과 긴자 거리를 점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한일 기본조약을 준수하지 않는 한국과 단교하자", "다케시마를 돌려줘" 등의 원색적인 주장을 이어나갔다.


인사이트채널A 뉴스


뿐만 아니라 행동하는 보수운동 도쿄지부장은 "아시아 동북의 나쁜 친구는 절교하는 것만이 답이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집회를 막기 위한 이들의 거친 몸싸움도 벌어졌으며 차별에 반대하는 '헤이트스피치 반대 운동'은 맞불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에 도쿄 도심은 큰 혼잡을 빚었다.


인사이트채널A 뉴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번 배상 판결을 두고 강제징용 피해자를 '징용된 사람'이 아닌 '모집에 응한 사람'으로 규정하고,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라 부르겠다 강조하는 등 강경한 자세를 보였다.


여기에 반한 시위대의 목소리가 더해져 한국 혐오에 힘을 보태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과 한국 간의 갈등의 골이 점점 깊어져가는 가운데 대중문화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YouTube '채널A 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