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는 날 장모가 갑작스럽게 찾아오자 아내에 짜증 내는 오정태

인사이트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개그맨 오정태가 갑작스러운 장모님의 방문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오정태·백아영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백아영은 학부모 모임으로 인해 잠시 집을 비운 사이, 오정태는 취미인 프라모델을 만들며 혼자만의 여유를 즐겼다.


그때 백아영의 친정어머니가 깜짝 방문했다. 아내에게 전해 들은 바 없는 오정태는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이후 오정태는 장모를 피해 안방으로 들어간 뒤 백아영에게 전화를 걸었다. 


오정태는 "장모님 오셨다. 말을 해야지"라며 "깜짝 놀랐잖아. 쉬고 있는데"라고 불평을 토로했다.


그러자 백아영은 "쉬어라. 엄마가 자기 못 쉬게 하냐. 엄마는 자기 신경 안 쓴다"고 말했고, 오정태는 "빨리 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밥을 먹지 못했다는 오정태의 말에 장모는 식사를 준비하고 있었다. 오정태는 아내 백아영 없이 장모님과의 단둘이 식사를 하게 됐다.


인사이트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함께 밥을 먹던 중 오정태는 시가와의 합가 소식을 꺼냈다. 이를 처음 듣고 깜짝 놀란 장모는 "근데 같이 살면 안 될 텐데"라며 걱정을 드러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던 이지혜는 "이번 기회를 통해 역지사지의 심정을 느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정태는 "방송을 보니까 그동안 아내가 불편했을 것 같다"라며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Naver TV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