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넣어가"···여행가려 짐 싸는 강민경 못가게 막는 반려견 '휴지'

인사이트YouTube 'iammingki'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엄마 나도 데려가"


강민경의 반려견 휴지의 껌딱지 애교가 보는 이들을 심쿵 하게 했다.


지난 7일 강민경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일본 여행을 떠나면서 찍은 브이로그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방금 잠에서 깬 강민경과 그의 반려견 휴지가 나온다.



YouTube 'iammingki'


곱슬거리는 새하얀 털을 지닌 휴지는 아직 잠에서 덜 깼는지 소파에 앉아 정신 못 차리는 모습을 보인다.


이후 강민경이 여행을 떠나기 위해 짐을 싸자 휴지는 캐리어 안으로 쏙 드러가 자리를 잡는다.


강민경은 자막을 통해 "짐 쌀 때 휴지는 늘 캐리어 속에 앉아 있는다. 엄마가 어디 멀리 간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YouTube 'iammingki'


정말로 엄마가 멀리 떠나는 줄 알고 '자신도 데려가 달라' 시위라도 하는 것일까.


휴지는 강민경이 짐을 싸는 내내 캐리어를 떠나지 못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저게 강아지야 인형이야?", "내 앞에서 저러면 어디 못 갈듯", "휴지 입덕 완료" 등의 반응을 보이며 휴지의 애교에 헤어 나오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YouTube 'iammingki'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iammingki'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