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하다며 끝까지 범행 부인한 숙명여고 쌍둥이 자퇴서 제출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시험문제 유출 사건에 관여 의혹을 받는 숙명여고 쌍둥이 자매가 지난주 학교에 자퇴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7일 숙명여고는 쌍둥이 자매가 지난 1일 학교에 자퇴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두 딸이 자퇴서를 낸 시점인 지난 1일은 경찰이 쌍둥이의 부친인 전 숙명여고 교무부장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기 하루 전날이다.


숙명여고 측은 사안의 중대성이 큰 만큼 자퇴를 즉각 처리하지 않고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일각에서는 쌍둥이 자매가 생활기록부에 퇴학과 같은 징계 사실이 기록되기 전 미리 자퇴서를 제출해 상황을 무마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2학년 2학기에 재학 중인 쌍둥이 자매가 학교 자퇴를 해도 훗날 다시 복학할 수 있어서다.


시험 문제 유출 혐의가 인정돼 쌍둥이의 기존 2학년 1학기 성적이 0점 처리가 될 경우에도, 자퇴 후 2학년 1학기로 복학해 다시 시험을 칠 수가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지난 6일 법원은 쌍둥이 딸에 시험문제를 유출한 혐의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A씨와 쌍둥이 자매에게 18개의 문제 유출 정황을 제시하며 강도 높은 추궁을 했지만, 쌍둥이 자매는 세 차례에 조사에도 모두 혐의를 부인한 바 있다.


경찰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실시되는 오는 15일 이전에 수사를 마무리하고 결과를 발표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