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60만원짜리 선물했는데 남친은 제 생일날 지하철역에서 에코백을 사줬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사랑하는 연인과의 기념일을 챙길 땐 늘 고민이다.


생일, 몇 주년, 몇 백일, 밸런타인데이 등 챙길 기념일은 숱하다.


사랑하는 연인의 생일 날, 최고의 선물을 해줬지만 막상 내 생일에 돌아온 건 기대에 미치지 못한 선물이었다면 어떨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엔 이와 관련된 고민이 올라와 논란이다.


게시자는 '20대 후반에게 지하철(역)에서 선물 사다주는 남자친구'라는 제목으로 고민을 토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본인을 20대 후반이라고 공개한 글쓴이 A씨는 최근 30대 남자친구가 준 생일선물에 실망했다.


본인이 준 선물의 가격에 비해 상당히 저렴한 선물이었던 것.


논란이 된 선물은 지하철역 앞 액세서리 매장에서 파는 귀걸이와 에코백이며, A씨는 "청소년들도 들고 다니지 않을 법하다"고 덧붙였다.


특히 A씨는 최근 남자친구에게 60만원 상당의 선물을 준 바가 있어 더욱더 실망스럽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패션 관련 업무를 해 취향이 뚜렷한 A씨는 평소 절약해서라도 값비싼 제품을 애용하며, 남자친구도 이 사실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대체 나를 뭐라고 생각했기에 이렇게 무시하는가"라며 남자친구에게 이 심정을 뭐라고 전해야 할지 고민이라고 했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남자친구가 그토록 검소한 사람이었다면 본인이 비싼 선물을 받았을 때 거절했을 것", "가격 차이가 심해 남자친구가 너무하다" 등과 "선물은 마음이지 금액이 아니다" 등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