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는 아주머니가 지하철서 졸던 제 무릎에 자기 짐을 올려놨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출퇴근 시간 지하철은 지옥과 같다. 넘쳐나는 인파 속에 '진상'이라도 섞여 있으면 더더욱 그렇다.


지하철과 버스를 이용해 등교하는 A씨는 최근 나이 든 사람들에게 '환멸'을 느끼기 시작했다.


이는 얼마 전 그가 지하철에서 겪은 충격적인 사건 때문이다.


어느 날, A씨는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던 중 너무 피곤해 깜빡 잠들었다. 얼마나 갔을까, 눈을 떠보니 무릎에 모르는 짐이 올려져 있었다고.


인사이트tvN '미생'


어리둥절했던 그는 앞에 서서 자신을 바라보고 있는 아주머니를 발견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A씨가 "혹시 짐..?"이라고 묻자 아주머니는 당연하다는 듯 "(내가 둔 게) 맞다"고 대답했다.


황당함을 감출 수 없었던 그는 아무 말도 못 한 채 자리에서 일어났다.


이런 결과를 기대했던 것일까. 아주머니는 기다렸다는 듯 자리에 앉아 그를 분노케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A씨는 "심지어 짐은 생선이었다"면서 "정말 기분 나빴다"고 호소했다.


이 외에도 수많은 진상들과 마주쳤던 그는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몇몇 이상한 노인 때문에 세상 노인이 다 싫어지고 있다"고 털어놔 많은 공감을 얻었다.


한편 대중교통에서 벌어지는 일부 노인들의 새치기나 양보 강요는 무시할 수 없는 사회 문제로 부상하고 있다.


실제 알바몬이 대학생 768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10.5%가 최악의 지하철 꼴불견으로 자리 양보를 막무가내로 강요하는 어른을 꼽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