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외도 의심하자 혼외 임신해 낳은 2살 딸 독극물 먹여 죽인 30대 엄마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혼외 임신으로 낳은 딸에게 독극물을 먹여 살해한 30대에게 징역 8년이 선고됐다.


지난 5일 대구지법 형사11부(손현찬 부장판사)는 혼외 임신으로 낳은 딸에게 독극물을 먹여 살해한 혐의(살인)로 기소된 A(34)씨에 대해 징역 8년을 선고하고 5년간 보호관찰을 명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경북에 있는 한 빈집에서 독극물을 탄 음료수를 딸(2)에게 먹여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남편과 사이에서 세 딸을 낳아 키우던 A씨는 2014년 가출했다가 11개월 만에 집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집에 돌아온 A씨는 홀몸이 아니었다. 동거하던 남성과 사이에 딸을 임신한 상태였던 것.


동거남은 A씨가 집에 돌아온 직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는 딸을 출산했지만 남편이 아이의 출생에 대해 의심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심한 스트레스를 받은 A씨는 우울증 증세를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딸에게 독극물을 먹인 뒤 자신도 자살하려고 했으나 딸이 숨지자 바로 신고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전적으로 의지한 어머니로부터 영문도 모른 채 죽임을 당해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출했을 때 동거남이 자살한 뒤 환청과 환각 증세를 호소하면서 심한 스트레스와 우울증을 겪던 중 범행을 했고 부양해야 할 자녀가 있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판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