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 팔아 모은 전재산 '400억' 기부한 노부부가 자식에겐 단 한푼도 안 준 이유

인사이트사진 제공 = 고려대학교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생일 한 번 못챙기고, 남들 다 가는 여행 한 번 가지 못하고 모은 돈 400억.


리어카 과일장사로 모은 돈을 고스란히 고려대학교에 기부한 노부부가 있다.


이 노부부가 자식에게 주기도 아까운 400억을 생전 본 적없는 고려대학생들에게 선뜻 내민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달 25일 고려대학교에 따르면 김영석, 양영애 부부가 "어려운 학생들이 공부하는데 힘이 되고, 훌륭한 인재를 길러내는데 소중하게 사용되길 바란다"며 기부의사를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고려대학교


노부부가 기부한 금액은 고려대가 설립된 이후 개인 기부자 가운데 역대 최고액인 400억이다.


그런데 슬하에 두 아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노부부. 두 사람은 기부 전 아들들에게 단 한 푼도 주지 않았다. 


그 이유에 대해 노부부는 앞서 "자식들이 미국에 이민가 자리 잡았기 때문이다"고 함구했지만 진짜 이유는 따로 있었다.


양 할머니는 "돈이라는 게 자기가 힘들여 벌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며 "재산 물려준다고 해서 자식들이 더 잘되는 것도 아니고. 잘못하면 자식 망치는 거지"라며 중앙일보를 통해 소신을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또한 양 할머니는 "두 아들한테 미국에 집도 하나씩 사주고 할 만큼 했다"며 미련 없는 모습을 보였다.


남들에게는 다소 냉정하게 보일 수 있겠지만, 누구보다 자식이 더 잘되길 바라는 어머니의 마음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노부부의 기부를 받은 고려대는 "평생 동안 땀흘리고 고생해서 모은 재산을 학생들을 위한 교육과 인재양성을 위해 기부한 두 분의 고귀한 마음에 감사드리고, 앞으로 기부자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학교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다"고 약속했다.


뿐만 아니라 노부부가 기부한 땅 위에 건물을 세우고 '김영석, 양영애' 이름을 새기기로 결정했다.


이 외에도 고려대는 노부부의 남은 생동안 생활비와 병원 치료비를 전액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