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에 2,700만 원" 1인당 '25만원'씩 곗돈 모으는 트와이스 멤버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그룹 트와이스가 독특한 '계모임'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컴백을 앞둔 트와이스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트와이스는 숙소 생활 중 가장 행복한 때가 언제냐는 질문에 "야식 먹을 때"라고 답했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모모가 특히 통이 커 잘 사준다는 트와이스 멤버들의 말에 이상민은 "너희들끼리 계를 하나 만들어"라고 추천했다.


그러자 나연은 "있어!"라며 트와이스 내 계모임이 있다고 밝혔다. 외국인 멤버 사나도 계모임을 완벽히 이해하고 있었다.


계주는 멤버 지효였다. 장난기가 발동한 김희철은 "그 돈 모아서 어디에다가 쓰려고 지효야?"라고 물었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지효는 꿋꿋하게 "임원분들 축의금을 내거나 숙소 용품을 산다"고 말했다.


또 얼마씩 곗돈을 내느냐는 말에 지효는 "저번에는 한 명당 25만 원씩 모았다"고 답했다. 1년으로 계산하면 무려 2천 7백만 원.


아이돌 그룹의 독특한 계모임에 누리꾼들은 "지효야 들고 도망가!", "계모임 생각한 게 너무 귀엽다", "돈 내고 저 모임에 끼고 싶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