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제국 마지막 황실 재현하려 통크게 '1억원' 쏜 효성 조현준 회장

인사이트사진 제공 = 효성 그룹 


창덕궁처 재현하기 위해 1억원 쾌척한 조현준 효성 회장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대한제국 순종황제가 마지막까지 이용한 창덕궁처를 재현하기 위해 거금을 쾌척한 회장이 있다.


바로 세계 시장점유율 1위 타이어코드, 스판덱스 등을 생산하는 효성의 수장 조현준 회장이다.


31일 효성은 창덕궁 가정당에서 문화재청, 재단법인 아름지기와 창덕궁 대조전과 희정당의 내부 보존관리와 전통방식 공간 재현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1억3,500만원을 후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효성의 후원금은 창덕궁 대조전·희정당의 대한제국 시절 모습을 재현하는데 활용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효성 그룹 


샹들리에부터 창문까지 내부 공간 되살릴 예정


샹들리에, 카펫, 유리 창문 등 내부 공간을 당시 모습 그대로 재현해 전기·조명시설 등 신기술을 도입한 20세기 초 근대 궁궐의 생활상을 되살릴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전각 내 샹들리에와 전기시설을 보수하고 내부 공간 재현 등 복원 작업을 거쳐 올해 11월 시범 개방에 이어 내년 봄 일반 시민에 공식 개방할 계획이다.


창덕궁 대조전과 희정당은 본래 조선 왕과 왕비의 침전으로 사용되다 조선 후기에는 집무실로 쓰인 곳이다.


지난 1917년 화재로 소실된 것을 1920년 재건해 대한제국 순종황제가 마지막까지 이용했다. 현재 전각 내부는 개방이 제한돼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효성 그룹 


조현준 회장 "'문화재 지킴이' 기업으로 책임 다하겠다"


조현준 회장은 "창덕궁 대조전과 희정당이 본 모습을 찾아 시민들에 공개되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따.


그러면서 "앞으로'문화재 지킴이' 기업으로서 아름지기 재단과 함께 더욱 다양한 문화재 보호 활동을 펼쳐 가겠다"고 포부를 남겼다.


효성은 문화예술 후원의 일환으로 지난 2006년부터 창덕궁, 덕수궁 등에서 임직원들이 환경정화활동을 했으며 앞으로도 문화재 보호활동을 비롯한 교육, 봉사활동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효성 그룹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